유학 후 이민, 캐나다 컬리지 작은도시로 가야 하는 이유!!!!

유학 후 이민이 캐나다 영주권을 취득하는데 이제는 완전히 하나의 영역으로 자리를 잡았다. 캐나다 유학 후 이민은 캐나다 컬리지를 졸업 후 취업여부에 상관없이 3년짜리 오픈 워크 퍼밋을 받고 그 기간중 1년만 일을 하면 경험이민이나 주정부 이민으로 영주권을 신청 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학업기간 중 자녀의 학비가 면제 되고 배우자는 합법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장점이 있는 프로그램이다. 물론 학비가 비싸고 영어를 잘 해야 하는 단점도 함께 가지고 있다. 

 보통의 경우 유학 후 이민의 시작은 어학연수 또는 캐나다 컬리지 입학으로 학교선정과 지역선정이 가장 먼저 진행이 된다. 특히나 지역, 학교 선정에 대한 문의가 많은데 오늘은 캐나다의 작은 중소도시의 장점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20161122_06_01.jpg

 


캐나다 컬리지 학교 선택이 있어 중소 도시에 있는 학교들은 코네스토가컬리지, 나이아가라컬리지, 보우밸리 등등 대표적인 중소도시 온타리오주의 워터루 벌링턴 나이아가라 등에 위치한 학교들이 있다.  도심에 위치한 조지브라운 세네카 같은 학교들과 많이 비교대상에 오르는 학교들이다.

20161122_06_03.jpg

대도시의 학교들도 분명히 장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어학연수 기간에는 미술관, 박물관등등 그 나라의 문화와 역사 그리고 시스템을 경험할 수 있는 대도시가 가진 분명한 장점이 있다. 영어공부라는 것이 책상 앞에서만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함께 공부하는 학생들, 선생님과  함께 캐나다의 역사 문화 미술분야 등등의 공감대를 갖고 그에 따른 많은 대화와 작문 등을 통해 영어 실력을 향상할 수 있는 점은 대도시 학교들과 어학연수 기관이 갖고 있는 좋은 장점이다. 그럼 대도시 어학연수의 최대 단점은 무엇일까?

물가가 비싸고 생활비 렌트비 등등이 많이 비싼 것이 가장 큰 단점이다. 특히 유학 후 이민, 캐나다 컬리지를 준비하는 분들이 3,4인 가족이라면 혼자 일 때 보다  집도 커야 하고 학비 식비 생활비 등등이 혼자 유학 할 때 보다 비용이 많이 소요된다. 

대도시 학교들과 비교해서 중소도시들의 학교들을 선택하면서 따라오는 대표적인 장점은 

① 자녀 학비 면제를 어학연수 부터 받을 수있다.
② 물가와 생활비가 저렴하다.
③ 취업률은 대도시 학교들과 비교해서 떨어지지 않는다.


캐나다 컬리지, 유학 후 이민를 신청하고 가족이 캐나다로 출국하는 경우 가장 큰 부담은 유학비용이다. 특히 학교를 다니는 자녀가 있는 경우 컬리지 입학 전 조건부 어학연수 과정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자녀의 학비를 별도로 납부 해야 한다.

이에 반해 캐나다 온타리오 중소도시들은 컬리지 입학을 위한 어학연수 단계부터 자녀 학비 면제를 받을 수 있다. 어학연수부터 시작해야 하는 가족 단위의 신청자들에게는 자녀들의 학비까지 납부해야 하는 부담으로 인해 어학연수 단계에서는 어린 자녀와 떨어져 본의 아닌 기러기 생활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온타리오 중소도시들을 선택한다면 어학연수 단계부터 자녀의 학비 부담 없이 자녀와 함께 저렴하게 공부할 수 있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가족단위의 캐나다 컬리지 유학 후 이민을 신청한다면 어학연수 단계부터 자녀들의 학비면제를 받을 수 있는 온타리오 주 중소도시들을 꼭 주목해야 한다.

캐나다 생활비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 하는 것은 주거비용, 즉 렌트비 이다. 
 

20161122_06_04.jpg

자료출처 : http://www.settlement.org

위의 자료에서 볼 수있 듯이 집세 하나만으로도 생활비 비중을 줄일 수 있는 중소도시들은 가족단위 컬리지 신청자들과 부부나 싱글이지만 유학비용을 줄이고자 하는 신청자들에게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럼 중소도시의 컬리지를 나왔다고 모두 중소도시로 취업을 하는 걸까요? 물론 그 도시에 만족하고 그 도시를 떠나기 싫다면 계속 거주를 해도 되지만 캐나다 컬리지를 졸업한 후에는 캐나다 대도시로 취업을 하는 것이 더 일반적이라고 할 수있다. 아무래도 대도시가 일자리는 더 많기 때문이다.

캐나다의 중소도시들은 자녀들이 다니기 좋은 공립학교와 양질의 커리큘럼을 가진 공립 컬리지 그리고 대도시와 비교해서 저렴하게 생활 할 수 있는 장점을 골고루 갖추고 있다. 앞서 언급한 대도시의 장점과 작은 도시의 장점 중 본인에게 더 적합한 지역을 찾아 성공적인 유학생활을 하기 바란다.
내용이 유용했다면 공유해 주세요.

관련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