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학생이 말하는 BCIT 어학연수 프로그램 ISEP

재학생이 말하는 수업방법

벌써 밴쿠버에서의 유학생활 1년 정도 지난 것 같습니다. 밴쿠버로 유학을 오게 된 이유는 먼저 이 도시에 대한 긍정적인 이야기를 주변인들로부터 많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늦은 나이에 유학을 결심 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어릴 적부터 다른 나라에서의 학업생활에 대한 동경심이 강하였었기에 꼭 실천해 보고 싶었고 이런 이유로 인해 지금 이자리에 서있게 되었습니다.

BCIT 본과로 진학하기에 앞서 전 토플 성적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영어성적을 먼저 향상시켜야 했기 때문에 ESL 수업 후 본과로 진학해야 하는 진로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단기간에 토플 학원을 다녀 토플 성적을 올리는 방법도 있었습니다만 본과를 진학해서도 꾸준하게 영어를 사용해야 했고 단기간에 성적을 향상 시키는 방법이 근본적인 영어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시간이 좀더 걸리더라도 수준별로 배울 수 있는 ESL 과정을 과감하게 선택하였습니다.

 

BCIT에서 제공하는 ESL 프로그램인 ISEP 레벨 테스트를 보고 나서 레벨 2에 배정 받았습니다.
아침 8시 30분부터 시작하여 5시쯤 끝나게 되는데 총 4개 영역에 대해 배우게 됩니다.
듣기, 말하기, 쓰기 그리고 읽기영역인데 각 레벨별로 배우는 깊이가 조금씩 다릅니다.
지금 수강하고 있는 레벨 2에 대해 각 영역별로 간략히 말씀드리겠습니다.

 

Speaking 2 - 토론식 발표 수업 (시제에 중점을 두어 표현법을 익히게 됨), Formal한 상황과 Informal한 상황에 따른 표현법 연습, 단어 강세와 모음 발음 연습에 중점을 둠
Listening 2 - 일상생활에서 발생되는 대화 듣기와 라디오 또는 아이팟과 같은 미디어 형식의 듣기를 집중 연습하게 됨
Reading 2 - Skimming과 Scanning을 통해 빠르게 읽으며 글의 내용을 파악하는 방법을 배우게 됩니다. 주로 한 단락 또는 두 단락정도 길이의 문장을 이용하여 연습하며 정확하게 문단의 내용을 이해하고 있는지를 그룹으로 발표하면서 진행됨
Writing 2 - 단문 사용의 정확성을 늘리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정확한 구두법과 대문자 사용방법 그리고 읽기 쉽게 쓰여졌는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학습하게 됨.

 

 

 아직까지 수업을 들으면서 어렵다고 생각해 본적은 없었습니다. 하루하루가 재밌게 흘러가며, 점점 늘어만 가는 것 같은 영어실력에 저 역시도 신기하고 뿌듯하답니다.

BCIT 본과로의 진학이 목표가 아니더라도 ESL 영어 그 이상의 수업을 듣기 원하는 분들이 있다면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다들 본인의 꿈을 꼭 이루시길 바라며 오늘도 파이팅 하세요.!!!! 

내용이 유용했다면 공유해 주세요.

관련 컨텐츠